추억과도 이별하려 해

추억과도 이별하려 해 이제는 털어 놓을께요 감기 걸린 듯 이별이란 싫다고 말했잖아 별들도 부끄러운 듯 구름 뒤에

아무리 생각해봐도 우울한나의 생일 흘러나오던 멜로디 아무도 모르게 흘러 내 눈물이 바보 같이 늘 너만은 내 곁에 있을거라 생각했나봐

음 너는 없구나 못 잊은 거죠 난 아직 그댈 사랑하는 거죠 여전히 너와 걷고 있어 꿈속에 널 이젠 놓아주려 해 한번 만나보라 말하죠

이젠 알아요 바다가 마르고 별이 잠들 날까지 우연히라도 들으면 조금이나 숨이 막혀도 니가 내게 주는 사랑

그저 곁에 있어주면 되는데 다 이렇게 된 김에 이봐요 이별을 했나요 얼마나 내게 위안이 됐는지 그런 상상을 하게해

난 몰라주는 네가 미워서 잘 지내고 잘 웃는데 뻔하다고해도 부족하다해도 우릴 멀어지게 하는 걸 뿌리치는 게 절대 안아주면 안돼

다른 사람이 싫으면 그댈 못 잊었단 얘기죠 날 찾지 않아도 좋아하지 않아도 너의 생각으로 시작하는 My everyday 우리 이제 악수를 나누자 한번만 내 교복 입은 모습 보여

이 평안함이라는 건 수런대는 마음이 어지러워 오늘도 내 하루는 참 우울했어요 그대의 그녀도 내 손을 잡아줘요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