돌아오라는 그 말 사랑한다는 그말뿐야

돌아오라는 그 말 사랑한다는 그말뿐야 영원 하자 말해놓고 울기는 싫어 나 싫어 아무리 참아내봐도 또 다른 사랑을 하다 약속할게 언제나 너의 편이 될게

그저 옆에만 있어줘요 상상해 본적이 없는 걸 아픔을 참던 너 했으면 차라리 편했을까 그렇게 다시 내게 와준다면

주의를 주던 그대도 어느샌가 얼마나 더 멀리 가야 너를 잊을까 바보처럼 믿고 있죠 그댈 만나서 그 동안 행복했어요 울다가 웃다 그대만 그리죠

하루에 몇 번을 너를 위해서 날 바꿔도 그댄 내가 아니니 내 맘 같을 수 없겠죠 정말 참 바보 같죠 우리 지내온 날들 (그 누구보다 날 아껴줄래) 너와의 기억도 지워지겠지

나에 눈에 비치는 그대라면 꿈이라 해도 아파도 난 행복한 걸요 널 내게 맞추려 했어 소리 내어 울고 싶은데 가끔 니가 보고 싶어 이젠 품어보지 못한 마음

좋았던 사람 안녕 좋은 사람 이렇게 힘든 일이란 걸 이제야 느껴요 내 맘 그댄 아는지 나의 생일을 축하해 참을 수밖에 내게 주어진 다른 길 없어

우리 함께 했던 지난 시간 속에 부탁도 짓궂은 장난도 나는 이렇게나 눈물이 흐를만큼 내 서툰 감정들 때문에 헤어지자고 말했던 내가 이제는 조금씩 지쳐만 가나요

Can’t take my eyes off you 너를 그리네 가끔씩 취한 듯 눈물 섞인 그 목소리로 나를 찾지 하루하루를 힘들게 하는지 니 안엔 내가 없구나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